50년 만에 밝혀진 美 8세 소녀 살해범… 장례식 주재한 목사였다

[ad_1]

1975년 8월 실종된 그레첸 해링턴을 찾는다는 내용이 당시 필라델피아 데일리뉴스에 실렸다./NYT

미국에서 8세 소녀가 납치·살해된 사건이 약 50년간 미궁에 빠져있다가 최근 범인이 밝혀졌다. 범인은 바로 소녀의 장례식을 주재했던 목사였다. 목사의 딸 친구가 경찰에 제보한 것이 범인 검거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