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 현장] 韓 혼성 계영 400m, 한국新…결선 진출엔 실패

[ad_1]

한국 혼성 계영 대표팀이 1년 만에 한국 신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유찬(21·대구시청), 양재훈(25·강원도청), 허연경(18·방산고), 정소은(27·울산시청)으로 이뤄진 혼성 계영 400m 대표팀이 29일 열린 2023 후쿠오카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혼성 계영 400m 예선(일본 마린 메세 후쿠오카홀) 5조에서 한국 신기록(3분27초99)으로 터치 패드를 찍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