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경쟁 보다 더 뜨거운 미·중 반도체 전쟁… “한국은 미국과 더 잘 지내야” [송의달 LIVE]

[ad_1]

요즘 세계의 화두는 ‘반도체(半導體·semi-conductor)’이다. 초강대국인 미국부터 반도체에 ‘올인’한다. 지난달 미국 연방의회는 2021년도 예산에 250억달러(약29조원) 규모의 반도체 보조금 항목을 넣었다. 이를 위한 반도체 기금 조성도 추진 중이다. ‘시장 자율’ 국가인 미국이 특정 산업 지원에 나선 건 매우 이례적이다.

중국은 더 노골적이다. 2014년부터 작년까지 5000억위안(약86조원, 중앙·지방정부 합계)이 넘는 돈을 반도체에 쏟아부었다. 15percent인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70percent로 높이려는 반도체 굴기(崛起) 총력전에서다. “냉전 시기 핵 개발 노력에 버금간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중 전쟁은 ‘반도체 패권’ 전쟁이라는 방증이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