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野처럼 사법시스템 개입 안해”…박범계 “가볍기가 깃털”

[ad_1]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한동훈(왼쪽) 법무장관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윤석열대통령 장모 최모씨 사건과 관련하여 설전을 벌였다./국회 TV

한동훈 법무장관이 26일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76)씨의 사문서 위조 혐의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처럼 사법 시스템에 개입하려는 시도는 재판 내내 전혀 없었다”라고 말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