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뉴스 채널 YTN (채널24)

[ad_1]

홈 경기를 앞둔 부산 사직야구장.

평일이지만 경기 시작 한참 전부터 팬들이 모여들기 시작합니다.

15년 만에 9연승을 기록하고, 질 것 같지 않은 모습으로 LG, SSG와 3강 구도를 굳건히 지키는 롯데.

안 그래도 야구 사랑으로 유명한 롯데 팬들은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습니다.

[이다은 / 롯데 자이언츠 팬 : 작년보다 많이 바뀌었고 투수들도 잘해줘서 우승할 것 같아요.]

[부창용 / 롯데 자이언츠 팬 : 롯데가 못하더라도 응원하고 올해는 너무 잘하니까 너무 기분이 좋아서 더 열심히 응원하고 있습니다.]

[김재민 / 롯데 자이언츠 팬 : 너무 기분 좋습니다. 롯데가 꼭 가을야구 했으면 좋겠습니다. 파이팅!]

관중도 크게 늘었습니다.

평일을 포함해 하루 평균 만2천여 명이 구장을 찾고 있는데 8천여 명이었던 지난해보다 43% 늘어난 수치입니다.

[김원중 / 롯데 자이언츠 투수 : 너무 가득 채워주셔서 항상 더 즐겁게 시합을 나갈 수 있는 것 같습니다.]

[김민석 /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 항상 많은 팬분들이 야구장을 찾아서 응원해주시는 게 정말 힘이 되고 감사한 것 같습니다.]

봉지 응원은 환경 보호를 위해 짝짝이 응원으로 바뀌었지만, 경기 중반 거대한 노래방으로 변신하는 건 그대로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노래방으로 불리는 사직야구장이 달라진 롯데의 성적에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전통의 인기구단에서 이제는 실력까지 갖춘 강팀으로.

달라진 롯데가 우려와 악재 속에 시작한 이번 시즌 프로야구 인기를 이끌고 있습니다.

YTN 이지은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