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뉴스 채널 YTN (채널24)

[ad_1]

[앵커]
미국의 안보 수장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화성-18형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북한이 7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북한과 조건 없는 대화 의지를 내세우며 중국의 역할을 주문하기도 했습니다.

워싱턴 권준기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CBS 방송 인터뷰에 나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곧 7차 핵실험을 감행한다고 해도 놀라운 일이 아닐 거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미국을 사정권 안에 두는 북한 ICBM 발사 이후 핵실험 가능성을 어떻게 보는지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북한이 (핵을 탑재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 능력과 관련된 또 다른 핵실험을 한다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이는 북한이 몇 년 전부터 시험해온 능력입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다만 북한 핵실험과 관련해 아직 어떠한 징후도 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핵실험 준비를 마친 북한이 언제든 도발을 강행할 수 있다는 지난해 관측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그러면서 북한 핵실험 가능성을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며 한국·일본 등 동맹과 매우 긴밀한 공조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과 조건없는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거듭 강조하며 중국의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제이크 설리번 /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 외교를 할 준비가 돼 있는 건 미국이고 그렇지 않은 건 북한이라는 점을 중국에 분명히 해왔습니다.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할 때 여기서 중국이 해야 할 역할이 있습니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의 지속적인 미사일 발사는 미국과 동맹이 도발에 대한 대응을 더 강화하게 만들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번 주에는 북측이 자신들에 대한 핵사용 계획이라고 비난한 한미 핵협의그룹 1차 회의가 열려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됩니다.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 입니다.

영상편집 : 문지환

영상출처 : 미 CBS 페이스 더 네이션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