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성 홍경민에 90도 인사 꾸벅자존심 건 사제대결 미스터로또

[ad_1]

사진=TV CHOSUN 제공

‘미스터로또’ 진해성과 홍경민이 자존심을 건 사제지간 대결을 펼친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TV CHOSUN ‘미스터로또’는 ‘썸머 나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에 한국의 리키마틴 홍경민, 롱다리 미녀가수 김현정, 1세대 아이돌 천명훈, 원조 섹시디바 채연이 황금기사단 특급 용병으로 출격해 TOP7과 노래 대결을 펼친다. 90년대 가요계를 쥐락펴락했던 스타들의 흥 폭발 무대에 기대가 모인다. 이날 TOP7과 황금기사단 박서진, 김용필, 재하는 어깨가 절로 들썩이는 90년대 히트곡 메들리 무대로 ‘미스터로또’의 문을 연다. 이어 90년대 가요계 레전드 스타들인 황금기사단 특급 용병 4인이 등장하자 현장은 터질 듯한 함성 소리로 가득 채워진다. 객석의 응원단은 물론 TOP7과 황금기사단도 “어릴 때 정말 좋아했다”라며 기쁨과 설렘을 감추지 못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TOP7에이스 진해성과 황금기사단 단장 박서진이 자존심 회복에 도전한다. 먼저 지난 주 실직 위기 김용필에게 패배의 쓴 맛을 본 진해성은 홍경민과 맞붙는다. 진해성은 대결 상대로 홍경민이 등장하자 대뜸 90도로 인사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알고 보니 두 사람이 과거 한 경연 프로그램에서 스승과 제자 사이로 만난 인연이 있다고. 사제지간의 대결이 성사된 셈이다. 대결 전 진해성은 긴장한 모습을 보이지만, 대결이 시작되자 최고의 가창력을 자랑한다. 홍경민 역시 90년대 최고의 가수답게 어마어마한 무대를 펼친다. 양보 없는 사제지간 대결에서 승리의 미소를 짓는 것은 누구일까. 진해성이 스승 홍경민을 꺾고 자존심을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박서진은 과거 자신을 100점으로 이기며 굴욕 패를 안긴 TOP7 진욱과 대결한다. 두 사람은 유쾌한 신경전으로 대결 전부터 분위기를 끌어올린다. 진욱은 앞선 승리를 언급하며 “기억하니? 서진아”라고 도발한다. 이에 박서진은 모두가 깜짝 놀란 의외의 선곡으로 진욱의 멘탈을 흔들며 기선제압에 나선다. 박서진과 진욱의 치열한 대결, 승자는 누가 될까. 한편 역대급 황금라인업의 용병들과 함께 시간을 90년대로 되돌린 TV CHOSUN ‘미스터로또’ 썸머 나이트 특집은 오는 27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차혜영 텐아시아 기자 kay33@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