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민 선택은 ‘사과’ 아닌 ‘선처 탄원서’… 여론 돌릴 카드 될까

[ad_1]

웹툰 작가 주호민이 아들을 학대한 혐의로 고소한 특수교사에 대해 ‘사과’가 아닌 ‘선처 탄원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모은다. 하지만 ‘아내와 상의 후’ 등의 단서가 붙어 있어 실제 탄원서 제출로 이어질지 주목되며, 탄원서가 제출된다 하더라도 재판에 얼마나 영향을 줄지 주목된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