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으로 팔다리 잃은 우크라인 5만명… 의족 시술 1년 넘게 기다려”

[ad_1]

우크라이나 전선 바흐무트에서 부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군인. /로이터 뉴스1

지난 2월 우크라이나 군인인 루슬라나 다닐키나(19)는 우크라이나 남동부 자포리자 근처 최전선에서 포격을 받아 왼쪽 무릎 위를 다쳤다. 그는 절단된 허벅지뼈를 움켜쥐고 의료진에 의해 이송됐다. 자선 단체의 도움으로 의족을 받기 전 다섯 번의 수술을 받아야 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