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럽급여” 할 말인가…野선동 맞설 무기가 ‘거친 입’ 뿐인 與

[ad_1]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실업급여 제도개선 공청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1

국민의힘이 지난 12일 실업급여 제도 개선 공청회에서 “실업급여가 달콤한 시럽(syrup)급여가 됐다”고 했다. 하지만 여당이 일부 부정 수급 사례를 들어 실업급여를 ‘시럽급여’라고 비난하자 수급자들은 “좋은 일자리가 있다면 청년들이 왜 실업급여를 받겠느냐”며 “꿀 빤다는 의미의 ‘시럽급여’라면 일 안 해도 꼬박꼬박 나오는 국회의원들의 세비 아니냐”라고 했다. 실업급여 보장이 확대되는 과정에 일부 ‘도덕적 해이’가 있어 이를 개혁해야 한다는 사회적 공감대가 커지고 있는 과정에서 시럽급여라는 거친 말이 나오면서 정책 효과가 반감하는 역풍이 불었다. 게다가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지 못해 실업의 고통을 만든 정치권에서 이런 발언이 나오자 전문가들은 “정치인들이 할 말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