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수영에 무슨 일이…역대 세계선수권 최악 성적 위기

[ad_1]

미국의 케이티 러데키가 여자 자유형 1500m 금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로이터

수영 강국 미국이 흔들리고 있다. 2023 후쿠오카(일본) 세계선수권 폐막(30일)을 이틀 앞둔 28일 현재 금메달 3개(은 15·동 13)에 그치고 있다. 종합 메달 순위에선 중국(금 20·은 5·동 9), 호주(금 12·은 7·동 2), 일본(금 4·은 1·동 5), 독일(금 4·동 3)에 이어 5위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