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은 장진호, 형은 포항서 전사… 73년만에 만난다

[ad_1]

미군 전사자로 추정돼 북한에서 미국 하와이로 옮겨졌던 고(故) 최임락 일병 등 6·25전쟁 국군 참전용사 유해 7구가 고국의 품으로 돌아온다. 전사지에서 고국까지는 수십·수백㎞에 불과하지만 귀국길은 태평양까지 돌며 1만5000여㎞에 달한다. 세월은 73년이 흘렀다.

국방부는 “26일 하와이 히캄 공군기지에서 신범철 국방부 차관과 유해인수단 50명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군 전사자 유해 인수식’이 거행된다”면서 “인수식을 마치는 대로 유해를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 시그너스(KC-330)를 통해 당일 국내로 봉환(奉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