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뢰 사망 KOICA 단원 시신 10일 밤 도착 < 실시간뉴스 < 기사본문

[ad_1]


▲ 스리랑카 하푸탈레(Haputale)지역에서 지난 6일 낙뢰 피해를 입고 사망한 코이카 봉사단원 2명의 현지 장례식장 모습.

지난 6일(현지시간) 스리랑카 동남부 하푸탈레 지역에서 낙뢰로 사망한 한국국제협력단(KOICA) 봉사단원 2명의 시신이 10일 밤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KOICA 스리랑카 단원 사고대책반은 “김영우(22·남) 씨와 장문정(24·여) 씨의 시신이 이날 새벽 유족과 함께 스리랑카를 출발했다”며 “오후 9시 5분 인천공항을 통해 국내로 들어올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의 시신은 곧바로 서울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으로 안치돼 KOICA장으로 장례를 치르게 된다.

운구 시간을 감안하면 빈소는 11일 새벽부터 차려져 조문객을 맞게 되며 영결식은 13일 오전 8시 엄수될 예정이다.

영결식에서는 박대원 KOICA 이사장과 외교통상부 관계자, 고인의 친구들이 조사를 낭독한다.

영결식 후 고인들의 시신은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어간다.

앞서 8일 국내로 들어온 강 모(33·여) 씨 등 부상자 3명은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져 정밀 검진과 치료를 받고 있다.

대책반의 한 관계자는 “3명 모두 처음에는 쇼크 증세를 보였으나 점차 양호해져 음식도 잘 먹고 한결 밝아진 상태”라고 전했다.

보상과 관련해서는 “유족이 도착하는 대로 보험사 측과 지원 범위를 논의할 계획”이라며 “KOICA 측에서도 최대한 성의껏 보상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씨와 장씨는 6일 오후 5시 30분께 하푸탈레 지역에서 동료단원의 집을 찾았다가 낙뢰에 맞아 숨졌고 다른 3명의 봉사단원은 다쳤다.

 

연합뉴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