깐깐한 EU, 日후쿠시마산 식품 수입규제 12년만에 완전 철폐

[ad_1]

13일(현지 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기시다 후미오(가운데) 일본 총리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왼쪽)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함께 걷고 있다./AP 연합뉴스

유럽연합(EU)이 2011년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 이후 시행한 일본산 식품의 수입 규제 철폐를 공식화했다. 13일(현지 시각) 샤를 미셸 EU 상임의장은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EU-일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EU는 후쿠시마산 제품 수입을 다시 허용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앞서 EU는 2021년 10월 일본산 식품에 대한 수입 규제를 소폭 완화해 ‘재배한 버섯’에 한해서만 산지 증명서 제출 의무를 일부 폐지했는데, 이를 확대해 완전 폐지한 것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재해지 복구를 크게 뒷받침하는 것으로 높이 평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