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숙박 시설, 직원들이 ‘가족 펜션’처럼 썼다

[ad_1]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이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립공원 생태탐방원 생활관 예비숙소 부정사용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3.8.2/연합뉴스

국립공원공단 직원들이 국립공원 내 고급 숙박 시설을 공짜로 이용하거나, 아는 사람에게만 무단으로 빌려줘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시설들은 국민들이 낸 세금으로 지은 것이지만, 일반 국민들은 통상적으로는 접근조차 할 수 없는 시설이었다. 일반 국민들은 이들이 사용한 시설보다 못한 시설을 돈을 주고 예약해서 써야 했다.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