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고체연료 ICBM, 석달만에 정점 고도 2배로 높였다

[ad_1]

북한이 지난 12일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기습 공격이 가능한 고체 연료 기반의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8형’이라고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이 화성 18형은 평양 대동강변 산림에 세워진 이동식발사차량(TEL)에서 정상 각도(30~45도)로 발사됐다. 그러나 1단 분리 후 2·3단계에선 비행거리를 줄이기 위해 발사 각도를 의도적으로 높이는 ‘고각(高角) 비행’을 하는 이례적인 궤도를 그린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이 공격 회피 기술 3종 세트인 ‘고체연료·TEL·변칙비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이를 통해 우리의 대북 3축 방어 체계의 제1·2축인 ‘선제 타격(킬체인)’ ‘요격(KAMD·미사일방어)’ 기능을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다. 한미는 북 도발 하루만인 이날 미 전략자산인 B-52H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시켜 한미 전투기와 연합훈련을 펼치며 대응했다.

북한이 12일 오전 10시 평양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정상보다 높은 고각(高角)으로 발사돼 최고 고도가 6000km에 달했을 것으로 추정되고, 역대 최장인 74분을 비행한 뒤 동해상으로 떨어졌다. 사진은 지난 4월 13일 고체연료를 사용한 ICBM ‘화성 18형’ 발사 모습./노동신문 뉴스1

[ad_2]

Supply hyper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